해외축구중계

해외축구중계

아직도 비싼 시청료 지불하고 해외축구중계 시청하시나요? 콕티비는 모든 스포츠중계 서비스를 무료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 해외축구중계 무료시청
  • 비인기 스포츠 무료시청
  • 각종 제휴업체 추천
  • 각종 이벤트 항시 실시
해외축구중계

콕티비 해외축구중계

국내 가징 인기있는 스포츠 해외축구를 무료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축구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영국 최상위 축구리그 프리미어리그중계 지금 시청하세요!

라리가 중계

라리가중계

스페인 최상위 리그 라리가중계 지금 시청하세요!

세리에A

세리에 A중계

이탈리아 최상위 리그 세리에A지금 바로 시청하세요!

아직도 비싼 중계료 지불하고 있으신가요?

콕티비에서 무료로 해외축구중계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축구중계

해외축구중계 무료로 시청 가능한곳 콕티비 입니다.

콕티비

축구의 종주국 영국

일반적으로 우리가 축구라는 스포츠의 종주국을 말할 땐 영국을 말합니다. 이탈리아에서 14세기에 피렌체에서 하던 공놀이가 축구의 모태라고 주장하는 일부 의견도 있으며, 중국에서도 비슷하게 주쥐라는 공 놀이를 축구의 기원이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FIFA에서는 중국 축구협회의 의견을 일부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약간의 논란이 되기도 했지만 현재까지는 영국으로 공식 인정되고 있습니다.

사실 발로 공을 차며 노는 행위는 고대 시대때부터 있어왔으며 세계 여러 곳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축구의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가지의 이견이 있습니다만, 영국 이라는 것에는 별다른 이견이 없습니다. 186년 프리메이슨 테이번이 선술집에서 런던 축구 클럽과 함교 축구부들의 관계자와 함께 축구 협회(The Football Assosication)을 설립했고 약칭 FA가 탄생하였습니다.

이는 세계 최고의 축구 협회로 이후에 잉글랜드 축구 협회가 아닌 ‘축구 협회’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이후 영국에서 스포츠로 자리매김 하게끔 규칙을 제정하고 행정 체제를 발전시켜왔습니다. 시계 각국에 축구를 현대적인 스포츠로 보급하는 데 많은 기여를 했습니다. AC밀란, 레알 마드리드나 민족주의로 유명한 클럽인 아틀레틱 클럽 역시 시초엔 영국인들이 관여하여 있었습니다. 많은 축구 클럽 중 영어권의 국가의 클럽이 아닌 경우에도 영문이 많은 이유가 이것 때문입니다.

따라서 영국이 가진 힘은 상당합니다. 국제 축구 평의회(축구의 규칙 개정 권한을 가지고 있는 기구)에 50%는 홈네이션 4개국에서 선출됩니다. 홈네이션이라 하면 잉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 스코틀랜드 4개국을 말합니다.

영국의 위상을 잘 알 수 있는 사례가 있는데 FIFA 월드컵의 경우 초기 수준이 낮다며 영국은 참여하지 않았으며 이후 홈네이션스 팀만 따로 경기를 치뤄 2개의 팀을 본선에 올려준다는 조건이 붙고 나서야 월드컵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추가로 1950년 월드컵에서 영국은 미국 세미프로급 팀에게 참패를 당했고 타 팀들 역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하자 없던 일로 하고 평등하게 예선을 치뤄 본선에 진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알고있는 프리미어리그는 초기 1888년 탄생한 잉글랜드 풋볼리그였으며, 100여년 동안 상위 리그로 자리를 잡으며 전 세계 축구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습니다.

당시 잉글랜드는 유럽대항전 에서도 좋은 성적을 항상 거두어 최고의 리그로 평가받았습니다.

하지만 헤이젤 참사 이후 점차 영국은 나락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헤이젤 참사

Heysel Stadium Disaster

1985년 5월 29일 벨기에 브뤠셀 헤이젤에 위치한 스타드 루어 보두앵에서 일어난 홀리건 난동사건 입니다. 난동으로 인해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39이 사망하고 6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은 사건입니다. 폭력 사건이기 때문에 헤이젤 폭동 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당시 유럽은 잉글랜드 풋볼 리그 디비전이 세계 최고의 리그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그 자리를 노리는 클럽이 있었으니 당시 최고 리그였던 세리에 A입니다. 유로피언컵 결승에서 두 리그간 라이벌전인 리버풀과 유벤투스가 만나게 되었습니다.

리버풀은 당시에 홀리건으로 악명이 높았습니다. 유벤투스 역시 그에 못지 않는 홀리건들을 거느리고 있었습니다. 

경기 이전 서포터들의 배치 문제가 있었는데 원래 중립 팬들이 있어야하는 자리에 유벤투스 팬들이 섞이며 서포터들 사이에서 싸움이 일어난 것입니다.

격리벽이 없었으며 경계에는 쇠로 된 울타리 뿐이었으며 경찰들로 이루어진 경계선만 존재 했었습니다.

흥분한 리버풀 팬들이 돌팔매질을 시작했으며 유벤투스 팬들은 이에 화나 대응하며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이후 싸움이 크게 번지며 39명이 사망하였고 600여명 이상 부상을 입고 말았습니다. 이 사건으로 29명이 구속되었으며 그 중 7명은 징역 3년, 7명은 집행우예 3년 처분을 받았습니다.

클럽은 UEFA이 향후 5년간 국제대회 출전 금지라는 징계를 내렸으며 리버풀은 7년간 국제대회 출전 금지 중징계가 내려졌습니다.

 

경기는 1-0 유벤투스 승. 참사 이후에 경기가 계속되어 유벤투스가 승리를 가져갔습니다. 

경기장은 10년동안 육상 경기장으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이후 리모델링을 해서 다시 벨기에 축구국가대표팀이 쓰고 있습니다.